힘들었지만 모든 것은 추억이 되었다...



<시드니 시티에 있는 유명한 성당...이름은...아...머더라-.-;;;>


안녕, 우유빛깔 피부가 아름다운 남자, 요가 여행 블로거 뉴요기즈라고 해.

 

외국에서 남자 요가 강사로 살아가기 그 4번 째 이야기야.

나의 다사다난했던 시드니에서의 삶이 궁금하다면

전편들을 읽고 와줘.

 

외국에서 요가 강사로 살아가기 1탄

외국에서 요가 강사로 살아가기 2탄

외국에서 요가 강사로 살아가기 3탄

 

 

<파라마타역에 있는 마트. 1달러짜리 캔음료를 야채버거와 함께 먹는 것이 나의 낙이였다>



<이 것이 바로 야채버거, 헝그리 잭스에서만 팔았다>


보스는 나에게 그 아쉬탕가 요가 수업을 맡겼다.


나에게 돈 따위는 중요치 않았어.

내가 배운 것을 가르쳐 볼 수 있는 기회. 오로지 그 것만이 전부였어.

 

처음 수업은 8명 정도였나?

그런데 그 다음주가 되니 5명이 되었어.

마음은 콩닥콩닥

이렇게 또 수업이 잘 안되나라는 걱정이 되기 시작했어.

 

나는 살아남기 위해 발버둥쳤다...


때로는 인도에서의 경험을 이야기했고

부상에 대해서

해부학에 대해서

새로운 책들, 새로운 아이디어들...

 


<요가웨스트가 있던 시드니, 파라마타> 


절박할 때 노력했었고

그 때 마다 발전했었다.


그냥 일반 수업일 뿐이였지만

워크샵 수준의 수업을 하려고 노력했었고

나의 진심이 통하였는지 수업을 찾는 회원이 늘기 시작했어


 

운이 좋은건지 친구 수프리야가 발리로 여행을 가면서 자기 수업을 나에게 맡겼고

보스 역시 대강 수업을 할 선생님이 필요할 때마다

나에게 연락을 하곤 했다.

 

생각보다 많은 수업을 하게 되었고

몸은 피곤하고 수업을 어떻게 할까라는 스트레스는 받았지만

그래도 호주에서 가르치게 될 수 있을까라는 고민보다는

훨씬 행복했었어

 

하지만 팍팍한 시드니의 삶에 지쳤는지 어느 순간

호주를 떠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십 개월 간의 호주 생활을 마치기로 결정했어


 

<시드니의 마지막 날 찍은 사진...>


역시나 나에게 가장 큰 힘이 되어주었던

할머니 할아버지 학생들은

나에게 많은 선물을 주었다.


 

그리고 얼마 전 로빈이라는 학생에게 편지가 도착했어.

학생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


나는 요가를 가르쳤지만

그 분들은 나를 보살펴주었다.

 

블로그를 시작한 뒤로 많은 질문을 받았어.

어떻게 하면 외국에서 요가 강사를 할수 있는지 말이야.



<수프리야 대신 두 달간 맡았던 수업. 시드니 롭스 크로싱에 있다>

 

언제나 해주고 싶은 말은

너무 많은 고민보다는 부딪혀 보라고

직접 가서 부딪혀보기 전에는 예측할 수 없는 것들이 너무 많아

하지만 일단 상황이 닥치면 해나갈 수 있는게 사람이니깐 말이야


보도섀퍼의 돈이라는 책에서 봤던 내용인데

기적이라는 것은 행동할 때 일어난다고

.

.

.

.

.

스스로를 믿고 도전해

 

<내가 일하던 요가웨스트에서 나한테 수업을 받던 학생들. 오른쪽부터 데이비드, 웬디...그리고 기억이 ㅠㅠ>


외국에서 요가 강사로 살아가기 번외편 1


재밌게 보셨다면 하트 공감 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Posted by 뉴요기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03.06 12: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뉴요기즈 2014.03.09 23: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쿠짱님

      네 드리시티 요가에서 수업을 하기로 되었답니다^^ 5월부터 시작이구요. 일반 수업과 지도자 과정과 워크샵을 통해 해부학을 가르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8월에 천안에서 워크샵이 잡혀있구요. 아직 시작하는 단계라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가능하다면 지방에서도 수업을 종종 할 것 같습니다.

      언젠가 매트 위에서 뵙기를!!!

  2. 순블리 2014.07.28 2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멋지세요

  3. beautiful 2014.11.17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가 좋아하는 사람입니다.너무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하나만 여쭤봐도 될까요? 호주에 어떤 비자로 일하셨나요?
    어릴때 워홀후에 호주에 반해서,또 가서 살고싶은데. 거기서 일하셨을때, 비자종류 어쭤봐도 될까요?

  4. thereyougo 2014.11.20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들렸는데 앗 반가운 얼굴이!!!ㅋㅋㅋ
    쌤 수업듣고 있어요...가끔...ㅎㅎㅎ 졸려서 몇개의 글만 읽었는데요, 너무 재밌게 잘쓰네욤ㅋㅋ
    종종 들려 읽고 갈께요~~

  5. prn 2014.11.20 1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얘기가 마무리되니 아쉽네요
    지금은 한국에 들어와서 활동하고 계시는 건가요?

  6. 2014.12.02 0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 mia 2015.05.15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녈하세요
    뉴요기님
    전 미국텍사스에서 거주하는 40대후반의 아짐입니다^^
    몇년 동안 취미로 파워요가를 수련해 오다
    어떤 계기로 아쉬탕가 요가에 매력을 느껴
    지금은 순서도 잘 못외우는 초보입니다
    얼마전 부터 teacher training 을 위해 준비 중이긴 한데 요가해부학 등등 영어로 된 책들 때문에
    단어 찾기만도 힘들지경 .. ㅜㅜ ( 미국에 살아도 책을 읽고 이해할 능력은 절대 없어서욤)
    용기를 받고 싶어서욤 ^^
    얼마전 부터

    • 뉴요기즈 2015.05.17 2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미아님

      음 저도 처음에 영어 잘 못할 때 지도자 과정을 했었어요. 철학 쪽은 거의 못알아 들었었죠. 두번 째 지도자 과정할 때에는 좀더 쉬워지더라구요. 세번 째 지도자 과정을 할 때에는 무릎 통증에 관한 발표 1시간을 혼자 진행했었구요...

      해부학이란 분야가 설령 그 언어를 알고 있어도 어렵습니다. 한국어로 읽으셔도 어렵긴 마찬가지 일거예요^^ 단지 시간이 필요할 뿐입니다.

      Anatomy Trains 한번 읽어보시고 해부학 이해를 위한 그림이 필요한 경우 Netter's Atlas of human anatomy를 구입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힘내시길!!!

  8. 2015.06.29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뉴요기즈 2015.06.30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국에서 따셔도 상관없답니다^^ 오히려 미국의 좋은 요가원에서 따는게 더 유리할 수도 있구요. 원하는 목표나 금전적인 문제에 따라서 방향을 정하는게 맞는 것 같아요!

  9. jjjj 2016.02.11 2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연하게 요가에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잠깐 배워본 요가에 큰 행복감을 느껴서 지도자로서의 길을 걷구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24 남자인데 뭐부터 어떻게 시작해야할지ㅜㅜ디지털대학에서 요가 명상학과가 있더라구요 4년에 요가학과에 졸업을하는게 필요가있을까요???

    • 뉴요기즈 2016.02.12 0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솔직히...대학을 요가학과로 가는 것은 별 의미가 없어요... 차라리 인도로 가서 배워보세요. 발리도 가보고 태국도 가보고...외국에서 배워오는게 나을 듯 해요. 아직 어리시니^^ 더 많은 가능성이 있겠죠

  10. 2016.03.08 1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뉴요기즈 2016.03.08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반지님

      차근차근 다 읽어보았습니다. 어떤 마음인지...얼마나 절박한 심정인지 이해되는 글이였어요. 저의 십대와 이십대 시절도 힘들었으니까요. 하지만 다른 점이였다면 전 항상 열심히 하려고 하긴 했던 것 같아요. 하지만 언제나...제자리라는 느낌이였어요.

      솔직히...반지님 나이는 아직 어린 나이예요. 무슨 뜻이냐면...많은 가능성을 가진 나이라는거죠. 제가 여행을 떠난 시기가 30살 이였으니... 지금 반지님이 열심히 시작한다면 적어도 저보다 4년이나 빠른거네요. 무엇을 하기에도 늦지 않았어요. 단지 필요한 것은 어떻게 행동해나가느냐지요.

      제가 권하고 싶은 것은...돈을 모아서 여행을 가보세요. 가족들에게 조금 도움을 받아도 좋구요. 여행이란 것은...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니까요. 최근에 미생이란 만화를 읽으면서 공감되어있던게 판 위에 있는 사람은...잘 안보인다고 하지만 밖에서 보는 사람들은 잘 보인다고... 한국이란 사회에서 반지님은 지금 스스로를 되돌아 보기 힘들거예요. 여행이란 것은... 자신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게 해주기도하거든요. 그리고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기도 하구요.

      영어를 처음부터 잘하지 않았어요. 물론 언어에 재능이 있는 것은 맞아요. 하지만 인도에서 열심히 공부해서 잘하게 된거죠...태국이나 발리 인도 캄보디아 이런 곳들은... 큰 돈 들이지 않고 여행할 수 있어요. 그리고 최소한 3개월이상 가라고 하고 싶고.. 저처럼 요가가 목적이면 더 좋을 것 같아요.

      그리고 너무 먼 미래나...지나간 과거에 대한 후회 같은 건...다 부질없는 짓이예요. 지금 하고 싶은 것...해야하는 것 현재에만 집중하세요.

      20대의 저는 멀 해도 잘 안되었는데... 요가를 수련하면서 현재에 집중하기 시작했고 필요한 것을 하나하나 해나가다보니.. 일이 잘 풀리기 시작했어요...

      뻣뻣하고 체력이 없고 이런게..중요한 것은 아니예요. 요가가 좋으면 그냥 해봐요. 결과를 예상하거나 기대하지말고 지금 그냥 좋아하는 거에 목숨걸고 해봐요... 여행 요가...정말 좋은 콤비예요^^

  11. 파수꾼 2016.04.04 00: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요가에 관심이많아서 이것저것 찾아보다가 들어오게되었습니다.
    요가를 사랑하시는 마음이 글에서도 느껴지네요.
    이번에 요가를 한지 두달째인데요. 다이어트목적으로 만든 요가센터라서 조금 빡센감이 없지않아 있지만
    마지막에 사바사나하는게 너무 좋아서 하루도 빼먹지않고 가고있어요. 이전보다 불안하거나 조급해하는 마음도 많이 사라지고 끝나면 일반 웨이트했을때보다 더 상쾌하고 몸의 불순물이 사라지는? 그런 느낌이 나더라구요!! 그래서 멀리보고 꾸준히 해서 6개월을 채우면 발리같은곳으로 요가여행을 떠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 개인적으로는 단기가 아니라 한두달을 기숙사생활처럼 하면서 요가수련을 하고싶네요. 자주 들어와서 요가에관한 좋은글을 읽고 가야겠네요.

    • 뉴요기즈 2016.04.05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파수꾼님^^

      기숙을 원한다면 아쉬람 생활이 좋을 것 같습니다. 인도 께랄라나 리시케시에 아쉬람들이 있습니다. 제 블로그에서 아쉬람으로 검색해보시면 대충 감이 오실거예요^^ 한두달 아쉬람 생활하고 또 다른 지역도 가보고 그러는 것도 좋을 것 같네여.

      원하는 바를 잘 찾으시기를 바라며 도움이 필요하면 연락주세요^^

  12. T.K 2017.06.20 04: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저는 뉴욕에서 이제 막 요가을 시작하게 된 35살 남자 입니다. 처음에는 명상과 유연성이라는 막연한 생각으로 요가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젠 남자 요가강사는 어떻게 되나? 직업적 현실은 어떨까?라는 동경과 걱정을 하고있습니다.
    그러던 중 님 블로그 글을 읽고 참 많은걸 느끼고 갑니다.
    앞으로 자주 들리면서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