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아이다 롤프가 물었다...



중력 하에 어떠한 조건들이 충족되어야 인간의 신체구조가

바르게 정렬이 되고 완전해져 최적의 기능을 발휘할 수 있을까?


What conditions must be fulfilled in order for the human body-structure to be organized and integrated in gravity so that the whole person can function in the most optimal and economical way?



<이사진 참 좋다... 아이다 롤프>


그 녀와의 첫 만남


안녕! 가진게 돈 밖에 없어서 세상을 떠도는 요가 여행자 뉴요기즈라고 해. (시드니에서 살 때 돈이 없어 하루 세끼를 모두 집에서 요리해서 먹었던 과거는...너와 나의 비밀이야 하앍...)


 내가 시드니 본다이 비치에서 살던 중 있었던 일이다. 오전 요가 수업 후에 할 일이 없던 나는 나의 선생님(David Roche)이 추천해 주었던 해부학 책 Anatomy Trains 라는 책을 도서관에서 읽고 있었어. 그러던 중지나가는 어떤 할머니와 아줌마의 중간 쯤으로 보이는 여성이 다가와 나에게 물었어.나의 인기는 세대를 초월한다 어떤 일을 하길래 이 책을 읽고 있느냐고. 그 분은 자신이 물리치료사라고 소개했고 이 책은 물리치료사 등 여러 분야의(해부학을 요구하는) 사람들이 읽는 책이라고 했다. 그리고 책의 저자는 토마스 마이어스지만 이 책의 아이디어들은 탁터 아이다 롤프로부터 왔다고 설명해 주었다. 그 것이 나와 아이다 롤프의 설레이는 첫 만남 이였다...



<내 블로그에 참 자주 등장하는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본다이 비치, 나에게 많은 가르침을 준 동네>


많은 분야의 사람들이 해부학을 공부한다.


의사(MD) 한의사(중의사,일의사 등등), 약사, 생물학자, 생화학자, 물리치료사, 헬스 트레이너 그리고 내가 하고 있는 요가 선생님들까지... 보통은 해부학이라는 것을 단순히 몸의 구조가 어떻게 생기고 작동하는지로만 생각한다. 하지만 각각의 분야마다 다른 관점의 해부학이 필요하며 또 그렇게 발전되어 왔다. 이 것은 마치 사람의 몸을 더 잘 보기 위해 서로 다른 필터를 사용하는 것과 같다. 오늘 소개하고자 하는 아이다 롤프 박사는 몸의 뼈와 근육 그리고 근막 등의 올바른 정렬과 움직임 그리고 잘못된 인체 구조를 올바르게 바로잡는 치료 분야에 있어서 탁월했던 사람이였다.



<나에게 아이다 롤프의 제자가 쓴 Anatomy Trains를 읽으라고 권해주었던 데이비드 로쉐 선생님>

<시드니 시티에 있는 Queen Victoria Building(QVB)에서 차를 마시던 중 찰칵>


그녀는 어떤 사람이였나


아이다 롤프는 1896년에 뉴욕 브롱크스에서 태어났다. 1916년 바너드 칼리지(Barnard College)에서 화학자로 학사 학위를 마쳤고 록펠러 의학 연구소 (The Rockefeller Institute for Medical Research) 에서 연구원으로 일하게 된다. 이 당시에 여성이 연구원으로 일을 할 기회를 얻는 것은 매우 어려웠다고 한다. 록펠러 의학 연구소에서 했던 연구로 나중에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받게 된다. 나중에 록펠러 의학 연구소를 떠나게 된 이유는 그녀와 그녀의 두 아들의 건강상의 문제였다고 하는데 자세한 내용은 찾을 수가 없다. 아마도 이 것이 그녀가 대체의학에 관심을 가지게 된 이유라고 생각된다. 대체의학 중에서도 Homeopathy, Osteopathy, Chiropractic(카이로프랙틱), 요가 등에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록펠러 의학 연구소 이후에 스위스 취리히에서 수학과 원자 물리학도 공부했다고 하니 정말 공부가 제일 쉬웠나보다(?)



<아이다 롤프의 제자 토마스 마이어스가 쓴 책>

<토마스 마이어스는 현재도 콜로라도에 있는 롤프 인스티튜트에서 학생들을 가르친단다.>


왜 그녀의 해부학이 특별한가


보통의 해부학 수업에선 각각의 부위를 따로 놓고 생각한다. 발이면 발 무릎이면 무릎만을 놓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발가락의 움직임만으로도 몸 전체가 움직이게 된다. 근육과 근육은 별개이지만 근육과 근육은 근육 위에 덮혀있는 근막에 의해서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당신이 요가나 웨이트 트레이닝을 깊이 있게 공부해 보았다면 알겠지만 인간의 움직임이라는 것은 특정 부위만을 개별적으로 때어놓고 생각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내가 인도에서 요가 지도자 과정을 들을 때 의사가(MD) 직접 수업에 들어와 해부학 수업을 해주었으나 도무지 요가 수련과 연결시킬 수 없는 내용이였고 도움이 될리도 없었다. 일반적으로 의대에서 배우는 해부학과 운동에서 필요한 해부학은 다르기 때문이다. 카메라 본체는 같지만 필요한 사진에 따라서 다른 렌즈를 쓰는 것과 같은 원리라고 보면 될 것이다. 물론 한국에 번역된 혹은 교육되고 있는 대다수의 해부학 자료들 역시 부위별로 따로 떼어놓고 생각하기 때문에 공부하는 사람들이 이해하기도 어려울 뿐더러 이론과 실전이 맞지 않는 괴리가 있다. 요가 해부학이란 제목을 달고 나오는 책들이 있는데 사실 그 책을 쓴 저자들은 해부학의 전문가도 아니고 요가의 전문가도 아니다. 이도저도 아니란 이야기. 이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추후에 Anatomy Trains(근막경선 해부학)을 리뷰하면서 다루기로 하자.



<롤핑을 통한 치료 전, 후 모습>


그녀가 창조한 롤핑이란 무엇인가


아이다 롤프는 몸이 최상의 상태가 되기 위해선 뼈가 올바르게 정렬되어있어야 한다고 믿었고, 지속해서 그녀의 생각을 발전시켜 나갔다. 손을 이용한 치료와 동작을 통한 교육에 그녀의 살을 헌신했고 그것이 현재 우리가 롤핑(Rolfing)이라 부르는 것이다. 롤핑은 근육이나 뼈를 조정하는 것이 아닌 근막을 통해서 몸을 정렬해 나간다. 횟수를 치료받는 사람에 따라 다르게 하는 것이 아니다. 나에게 롤핑을 해준 크리스틴 페리스 선생님의 말을 빌리자면 '레시피'가 존재한다. (라면물이 끓기 전에 라면을 넣으면 안되듯이 롤핑에도 규칙이 있단다.)기본적으로 10회이며 몇몇 롤퍼(롤핑을 해주는 사람)들은 11회로 늘려서 하기도 한단다. 쉽게 말해, 정해진 순서대로 몸을 짜 맞추어 나가는 것이다.


롤핑을 가르쳐 주는 학교는 미국 콜로라도에 볼더라는 도시에 있다. (전에 여행기에서 이야기 한 캣이라는 친구가 살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자격증 수료 후 5년 이상 일을 한 뒤 재교육을 받으면 어드밴스드 롤퍼가 될 수 있다. 내가 지냈던 호주에서는 현재 25명의 롤퍼가 있으며 몇명의 어드밴스드 롤퍼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나에게 롤핑을 해주었던 크리스틴 패리스 역시 어드밴스드 롤퍼였다.) 생각보다 롤퍼의 숫자가 많지는 않으나 영미권 국가에서는 롤핑이 꽤나 흔하게 알려져 있다. 


스스로 치유해야만 한다. 롤프 무브먼트(Rolf Movement)


몸을 치료한다는 것은 다른 치료사에게 의지하는 것만으로는 불가능하다. 요가에선 그렇게 생각하고 아이다 롤프 역시 같은 생각을 했었다. 그 녀가 가르쳤던 것을 롤프 무브먼트라 부르며 우리가 말 그대로 엑서사이즈가 아닌 무브먼트, 운동이라기 보단 몸을 바르게 정렬하고 사용하는 법을 배우기 위한 움직임이다. 




<모쉐 펠든크라이스와 그의 학생들...>


두 거장의 만남


나는 참 순수해서(?) 질문이 많다. 내가 롤핑 치료를 받는 동안 크리스틴 페리스 선생님에게 많은 질문을 했는데, 대화 도중 우연히 듣게 된 것이 또 한명의 거장 모쉐 펠든크라이스와(Moche Feldenkrais) 아이다 롤프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우연한 기회에 만난적이 있다고 한다. 펠든크라이스는 한국에서는 생소하지만 외국에서는 대학에서 춤 전공자 등에게 많이 가르치는 Movement Method이다. (운동이라 표현하기는 적절치 않다. 난 외쿡물 좀 먹었으니 된장스럽게 영어로 적어보았다.....응?)다음 회에 펠든크라이스에 대한 소개를 하겠다.) 이 모쉐 펠든 크라이스의 명언이 있는데 <Awareness Through Movement : 움직임을 통한 인지> 이 말은 펠든크라이스 메쏘드 뿐만 아니라 요가, 롤프 무브먼트 등을 모두 아우르는 멋진 표현이다. 인지에서 더 나아가 깨달음을 얻는 것 그 것이 요가가 아닐까 싶다.


마지막으로 롤프 인스티튜트 홈페이지에 소개 된 롤퍼들의 가스펠을 옮겨본다.


몸이 올바르게 움직일 때

중력의 힘이 올바르게 흐를 수 있다.

그러면, 자연히, 몸은 스스로 치유한다.


When the body gets working appropriately,
the force of gravity can flow through.
Then, spontaneously, the body heals itself."

~ Ida P. Rolf



아래 손가락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면 좋은 글을 쓰는 원동력이 됩니다!!!

Posted by 뉴요기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태인 2013.09.13 18: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읽었습니다. '롤핑'검색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ㅅ블로그인데.ㅋㅋ 대다나다.
    앞으로 눈팅 자주 오겠습니다.ㅋㅋㅋ 저는 번역판으로 봤는데. 진짜 유용한 책인거 같아요.ㅋ
    ㅋ롤핑을 배우고 싶은 1ㅅ ...명절 잘보내시고. -나마스테-

    • 뉴요기즈 2013.09.15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태인님

      전 명절을 인도에서 보내고 잇네요^^ 자주 방문해주시고 종종 글도 남겨주세요. 명절 잘 보내시고 기회가 된다면 롤핑 배우시면 좋겟어요

      나마스떼!!

  2. 유하나 2013.09.24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잘읽고 많이 배우고 갑니다

  3. 파로 2013.09.29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맛깔나는 글들입니다..마이소르에 가보고 싶운 마음만 수년째.마이소르에 관해.알아보다 우연히 들어오게된 블로그인데...존경스럽습니다..기회가 되면 가봐야지에서...반드시 가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맹글어 주시는 군요..꼭 가겄습니다

  4. 쿠짱 2013.10.22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들러서 필요한 정보만 눈팅해가는 독자? 입니다
    글을 볼때마다 난 언제 그렇게까지? 수련해보나 부러움반 질투반... 그러내요^^; 아직 많이 초보이긴 하지만 수련할수록 근육,해부학에 대해 점점더 알고싶어지는데 전공자가 아니니 책을 보기도 쉽지않더라구요 혹시 초보자가 볼만한 책좀 추천해주실수 있나요? 앞으로 질투없이 자주자주 들르겠습니다ㅎ

    • 뉴요기즈 2013.10.23 0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쿠짱님 안녕하세요^^

      가끔 들려주신다니 감사합니다.

      해부학 책은 전공자건 아니건 누구에게나 어렵습니다. 사실 그래서 책을 본다해도 선생님이 필요한 것 같아요. 하지만 혹시라도 책을 볼 계획이시라면 Anatomy Trains가 한국어판으로 있더라구요. "근막경선해부학"이라는 제목으로 번역이 되어있습니다. 전에 도서관에가서 찾아보니 도서관에도 있더군요. 이 책이 바로 위에 설명한 아이다 롤프의 해부학을 알려주는 책입니다!

      그런데 근막경선해부학은 해부학 자체의 공부가 아닌 좀더 움직임에 관한 기술적인 책입니다. 해부학 본질 자체를 공부하는 것도 좋지만... 워낙 양이 방대해서요. 혹시 좀더 깊이있는 공부가 필요하시다면 비디오나 다른 책을 또 추천해드릴께요^^

  5. 쿠짱 2013.10.24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진짜 답글달아주셨내요 감동감동!! ㅎ
    진짜 알고싶은 분야이긴 한데 너무 문외한이라서요 내년에 관련학과로 다시 학교로 가야하나 고민중이기도 하구요 혹... 굳이 전공을 하지 않더라도 좀더 쉽게 볼수있는 자료들이 있으면 쫌더 알려주실수있나요 감사히 넙죽 받겠습니다(--)(__)(--)

    • 뉴요기즈 2013.10.25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쿠짱님

      관련학과를 가는 것이 얼마나 크게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어요. 사실 의대 가지 않는 이상 해부학 전문적으로 가르쳐주지 않는답니다. 차라리 비디오를 보는게 낫다고 생각해요. 일단 추천해 드릴께요.

      acland's atlas of human anatomy 최고의 해부학 비디오예요. 요가해부학 비디오 보지 마시고 이거 구해서 보세요.

      해부학 백과사전 같은 책이 있는데 Netter's Atlas of human anatomy예요. 의대생 의사 모두들 이 책을 쓴답니다.

      책보단 비디오를 먼저 보세요. 해부학은 눈으로 직접봐야 이해가 되더라구요. 아무리 책으로 봐도 이해가 어렵습니다.

  6. 윤하 2013.11.08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농담도 넘 웃기는 소중한 글들 잘보았습니다!
    드리시티에서도 뵐수 있겠죠?^^

    • 뉴요기즈 2013.11.08 1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윤하님 안녕하세요^^

      앗 혹시 저를 본적이 있나요? 네 내년에 만날 수 있답니다. 같이 매트에서 수련하기를 기대해요. 내년에 뵐 때 윤하님이라고 이야기 해주세요!!

      See you on the mat!!!

  7. younha 2013.11.09 16: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

    음 첨 본것은~~

    드리시티 2014년 정규교육 홍보물의 사진을 통해 뵈었네요 ^^
    담달 12월에 수련하러 갈려구요 ^^

    뉴요기즈님의 소중한 글~ 농담~ 그리고 느낌 아주 정독에 정독을 하며 메모까지 하며
    잘 살펴보고 있답니다~

    기회되면 얼굴도 뵙고 함께 이야기 나누고 싶네요~ ^^

    그럼 지금은 인도이신가요?

    앞으로도 소중한 글 잘 받아 읽겠습니다 ^^

    http://blog.naver.com/younha516

    • 뉴요기즈 2013.11.09 2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 그러시군요.

      네 내년에 꼭 같이 수련하고 요가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어요. 12월부터 마이소르 클래스를 듣는 것인가요?

      현재 인도에서 다시 수련 중입니다. 먹고 자고 요가하고 친구들하고 노는 것 외에는 다 손놓고 있네요. 덕분에 마음이 편하답니다.

      p.s 블로그 잘 살펴보았습니다 :)

  8. younha 2013.11.10 15: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2월엔 전에 들었던 경석원장님 프라이머리 한번 더 들으면서 평일 오전 마이소르 클라스도 들을려구요

    요가하는 사람은 모두들 다 평온해 보이고 즐거워 보이고 세상을 즐기는 자 같아서

    요가를하는 저도 보는 저도 좋답니다~!

    블로그에 요즘 손을 못대서,,, 볼게 별루 없었을 거에요~!

    인도에서의 수련~! 자유로움 그대로일 것 같아 부럽네요~

    저도 언젠간 ( 파뿌리 흰머리 되서,,?)영어로 세계 곳곳에서 수업하는 날을 매일 상상합니다 ㅎㅎㅎㅎ

    안전하고 건강하게 수련하세요~!!

    내 몸은 내가 지켜야 하니까요

    생생하고 즐거운 만남의 요기 & 요기니 분들과의 인터뷰 너무 잘 보고 이썽요 ^^

    덕분에 뉴요기즈님의 음성도 들었네요 ^^

    • 뉴요기즈 2013.11.11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이소르 수업을 들으시는군요! 전 언제나 마이소르 스타일 수업이 제일 좋답니다. 네 이 곳 인도의 외국인 요가 수련자들은 고민이 좀 적고 스트레스를 덜 받아서 그런지 확실히 더 평온해 보입니다. 전 이 곳이 더 마음이 편해요^^;

      저도 제몸이 제일 중요한지라(?) 나쁜 것 절대 안먹고 지내고 있어요. 심지어는 두명의 요리사 친구와 함께 지내느라 너무 건강해져서 탈이라는 하핫

      드리시티에서 어여 뵈었으면 좋겠어요 :)

  9. 2013.11.11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뉴요기즈 2013.11.11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첫문장 저도 매우 공감되네요...전 그렇게 살아오지 않은 기간이 너무 길어서 몸을 좀 고치느라 꽤 오래 걸리고 있지만 ㅠㅠ 노력 중이예요.

      여행 즐겁게 하고 있답니다. 언제나 좋은 친구들과 함께요^^

  10. 평화 2014.02.25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일전에 처음 방문했는데 글도 재밌게 쓰시고 제게 필요한 정보도 많아서 자주 들어와서 글읽고
    있어요 감사합니다 ^-^
    제가 척추측만증(골반도 약간 틀어진 상태) 치료를 받으려고 하는데 요가,롤핑,카이로프랙틱중에 어떤 치료가 가장 좋을지 고민이 되서요 제 생각엔 롤핑 치료를 10회 받고 요가를 꾸준히 하는게 좋을거 같기도 하고 .. 아니면 다른 치료를 받지않고 요가만 꾸준히 해도 될 것 같기도 하고..결정을 내리기전에
    뉴요기즈님의 조언을 듣고 싶어요 ^^?

    • 뉴요기즈 2014.02.25 22: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평화님

      저 역시 척추층만증도 있었고 골반도 여전히 틀어져 있는 상태랍니다. 가장 좋은 방법은 롤핑을 하면서 요가를 함께 수련해나가는 것인데 문제는 롤핑이 한국에선 너무 비싸더군요... 어드밴스드 롤퍼도 없는게 사실이구요.

      금전적인게 신경쓰이지 않는다면 롤핑을 10회 받으면서 계속 요가를 해나가고 만약 금전적인게 부담이 된다면 좋은 요가원에서 수련하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롤핑이 좋기는 하나 아주 드라마틱한 변화를 한번에 기대하긴 어렵습니다. 한번 롤핑 해주는 곳에 가서 상담을 해보시는 것도 좋겠네요^^ 만나보면 나랑 잘 맞을지 안맞을지 알게 될 수도 있으니까요

      꼭 잘 교정하시길 바래요. 오래 걸리겠지만 포기하지 마세요!

  11. 평화 2014.02.25 2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가는 곧 시작하겠지만 롤핑치료는 좀 더 알아봐야겠어요
    친절한 답변 감사드려요 ^!^

  12. biny 2014.06.09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롤핑이라는 단어를 처음 접해보는데,
    굉장히 좋은 정보이네요~~^^

  13. 김기태 2014.12.16 0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따라 해부학에 대해 관심이 많습니다. 인도에와서 많은것을 배우고 있지만 ttc하면서 배우는 해부학은 정말 이해하기도 힘들고 요가와 연결해서 이해하기 너무힘들더군요ㅜㅜ 한국 가면 이책 사서 공부 해야겠습니다.ㅎㅎ 좋은정보감사드려요~!

    • 뉴요기즈 2014.12.16 2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책이 정말 좋기는 한데...배경 지식이 없으면 이해하기 힘든 것도 사실이예요. 제 TTC나 워크샵 들었던 분들이 이 책을 많이 사셨는데 너무 어렵다라고 하시더라구요. 여러 가지 책을 참고하시는게 도움이 될거예요

  14. 요기니 2015.03.20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저도 이책이 너무 훌륭하다 생각중인데
    그런배경이 있군요. 요가는 운동이상의 것이지만 모든 운동. 몸을 움직이기 위해 배경지식이 꼭 필요한것같습니다. 간혹 한두해 그종목의 운동을 하고 자격증을 따는것은 위험하다고 생각합니다. 더 깊이 이해하고 알기위해 해부학은 필수이구요.
    원서는 없는데 번역상 차이가 있을까요??

  15. 지오 2018.02.21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갑니다. 원래 요가는 엑서사이즈 레벨로 해오다가 지난 12월 한 달간, 마이솔에서 지도자 과정 200시간을 했습니다. 제가 3년 전에 척추 헤르니아에 걸렸었는데, 일상생활 복귀까지 의존했던 것은 병원 치료가 아니라 자가 치료였던 기억이 납니다. 그 후에도 만성적으로 허리에 통증을 앓고 살았는데, 요가로 완치됐다고 말하려는 건 아니구요. 200시간 첫 2주 동안 수련 후에 항상 통증이 있었는데, 어느 순간 몸이 가벼워지더라구요.
    지금 생각해보면, 헤르니아에 걸린 후에 허리 쓰는 걸 자제했더니, 그 부분의 근력이 많이 떨어져있는 상태에서 안 쓰 면 안 쓸 수로 악순환에 빠지는 것 같더라구요. 200시간 동안 지속적으로 코어 힘을 써야하니까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계속 꾸준히 움직였던 것 같습니다.
    스스로 치유해야한다는 문구를 접하니 굉장히 공감이 가서 댓글 달고 갑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